q121079q98q0sp63266m.jpg

 

Shauna Gracey

 

평생을 함께 사랑하며 살아갈 배우자가 나와 같은 날, 같은 공간에서 태어난 사실을 알게 되면 어떤 기분일까.

 

같은 병원에서 같은 날 태어난 두 아이는 18살 생일에 처음 만난 뒤 운명처럼 사랑에 빠졌다.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는 영국 잉글랜드 그레이터맨체스터주 위건에 사는 쇼나 그레이시(Shauna Gracey)와 톰 맥과이어(Tom Maguire)의 영화 같은 러브스토리가 전해졌다.

 

28년 전 1992년 12월 22일, 영국의 한 병원에서 두 아기가 태어났다. 이들은 불과 7시간 차이를 두고 세상을 마주했다.

 

톰 맥과이어(Tom Maguire) 어린 시절 / Shauna Gracey

쇼나 그레이시(Shauna Gracey) 어린 시절 / Shauna Gracey

 

둘은 5km도 채 안 되는 거리에서 살면서 학교를 다녔지만 18살이 될 때까지 단 한 번도 마주치지 못했다.

 

이들이 18살 생일을 맞이하던 2010년 겨울, 둘은 친구의 소개로 처음 만나게 됐다. 생일 겸 연말 파티를 즐기기 위해 각자 미니마우스와 닌자 복장을 한 채 유쾌한 시간을 보냈다.

 

같은 생일이라는 흥미로운 연결고리가 있었기에 이들은 서로에게 호감을 느끼기 시작했고 이듬해 교제를 시작했다.

 

8년의 연애 끝에 결혼을 하기로 결심한 둘. 결혼을 준비하던 중 더욱더 놀라운 사실을 접하게 됐다. 서로 생일만 같을 뿐만 아니라 같은 병원에서 태어났다는 것을 알게 된 것.

 

2010년 12월 22일 처음 만난 쇼나와 톰(빨간 복면을 쓴 사람) / Shauna Gracey

 

Shauna Gracey

 

둘은 결혼을 앞두고 서로 생일이 같고 또 태어난 곳도 같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특별함을 느끼며 더 행복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의 우연적인 만남을 주변 사람들에게 말하고 그들의 반응을 살피는 게 재밌다”라며 자신들의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인연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들은 아무나 쉽게 경험하지 못하는 운명 같은 사랑을 누리며 2018년 결혼 이후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Shauna Grac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