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av4lgd3n374284r7f8.jpg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택배노조가 오는 21일 월요일부터 택배 분류 작업을 중단하기로 했다.

올 들어서만 7명이 과로사한 이유가 배송 전 ‘분류 작업’으로 노동 시간이 길어져서라고 보기 때문이다.

지난 16일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은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조합원 등을 대상으로 투표한 결과, 배송 전 분류 작업을 중단하기로 결의했다”라고 밝혔다.

택배노조가 밝힌 분류 작업 중단 날짜는 오는 21일.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추석 연휴가 10일 안으로 다가오면서 택배 물량이 폭발하기 시작하는 즈음이다. 택배노조의 선언대로 분류 작업이 중단된다면 택배 배송에도 큰 차질이 예상된다.

택배노조는 “조합원 95% 이상이 분류 작업 중단에 찬성했다”라면서 “올해만 7명의 택배 노동자가 과로사했는데, 이 이유는 대가 없는 분류 작업 때문”이라고 말했다.

물류센터에서 택배 기사들이 직접 물품 분류를 한 뒤, 배송에 나서고 있는 시스템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밤늦게까지 일 할 수밖에 없어 과로사의 원인이 된다는 것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이번 추석 연휴는 코로나로 인해 예년보다 택배 물량이 약 30% 더 늘어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택배노동자들은 물량을 감당하기 위해서는 분류작업에 인력이 더 충원돼야 한다고 보고 있다.

국토부는 주요 택배사들과의 간담회에서 분류작업에 투입하는 인력을 한시적으로 증원해야 한다고 권고했지만, 택배노동자들이 만족할 만한 조치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다.

내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관계자가 만나 협의할 예정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택배노조의 분류작업 중단일(21일) 전 뾰족한 대책이 나올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