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2451_545341_2659_v150.jpg

유튜버 송대익이 ‘피자나라 치킨공주’ 주작 사건 이후 잠적한 가운데 그의 여자친구 이민영의 어머니가 현 사태에 대한 글을 남겼다.

24일 이민영의 어머니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부 네티즌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이날 이민영 어머니는 “진짜 이건 아니지. 나 때는 이런 게 없어서 몰랐는데”라며 “카더라? 정말이야? 역시?”라고 말했다.
 

이민영-송대익 / 송대익 유튜브 채널

 

이어 “너희들이 민영이하고 말 섞은 적 있냐. 내가 민영이 서울에 홀로 있을 때 편의점이나 병원이나 민영이하고 관련 있는 사람들이 다 칭찬하는 것은 왜일까”라며 “너희가 함부로 할 사람이 아니다 이 말이다. 비열한 부계말고 정식으로 댓글 달아라”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민영은 송대익의 주작 사건이 터지기 전부터 악플러와 스토커 등 일련의 사건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한 바 있다. 

현재는 남자친구 송대익의 ‘피나치공’ 주작 영상에 함께 출연했다는 이유로 많은 악성 댓글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지난 2일 이민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당 사건과 자신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사전에 아무런 공지 없이 벌어진 일이며, 저는 이 일과 무관하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해명했다.

이에 이민영 어머니는 “어여 자. 시간이 흐르면 이것도 추억으로 남을 거야. 사랑해 영원히~~”라는 댓글을 남기며 논란을 산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