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5xorl01z50iwq3f1c6y.jpg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인구 구조상 현역병 징집 인원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대한민국.

 

여러 타개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가운데, ‘여성 징병제’가 그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16일 KBS는 여성 징병제 관련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절반이 넘는 인원이 “여성 징병제에 찬성한다”라고 응답했다고 보도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보도에 따르면 52.8%가 여성 징병제를 찬성한다고 답했으며, 반대 여론은 35.4%였다.

 

이 여론조사에 앞서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에서는 여성 징병제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진행돼왔다.

 

과거에는 여성들이 ‘여성 징병제’를 반대했지만, 최근에는 소수지만 여성들이 먼저 필요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Facebook ‘대한민국 육군’

 

이스라엘을 비롯해 중국·북한 등이 여성 징병제를 채택하고 있는 만큼 불가능한 일이 아니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그러나 비용과 효율 측면에서 사회적인 소모가 많을 수 있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된다.

 

한편 모병제에 대해서는 국민 10명 중 6명이 도입을 찬성했다. 모병제 찬성은 61.5%로 반대 의견 21.8%보다 세 배 가까이 비율이 높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