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v2e440u1ny2h59s8gm.jpg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서울 강남구는 17일 신사동 소재 CJ텔레닉스 콜센터에서 총 1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강남구에 따르면 지난 15일 타 지역에서 첫 확진을 받은 직원과 같은 층 사무실에 근무한 103명에 대한 검체검사 결과, 강남구 주민 1명을 포함해 1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84명이 음성이 나왔다.

 

나머지 1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강남구 주민 2명 중 1명은 CJ텔레닉스 직원이다. 나머지 한명은 개포동 주민으로 타 지역 확진자와 접촉 후 서초구보건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강남구보건소로 이첩됐다.

 

구는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기 위해 서울시와 합동으로 정밀 역학조사를 진행중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